글쓰기를 좋아하는 목사입니다. 몇년간 칼럼을 쓰고 있습니다.

고병국